가수 김현중이 세 번째 미니앨범 '라운드 3'를 발매하고 국내 무대에 복귀한다.

김현중 소속사 키이스트는 8일 "김현중이 22일 새 앨범의 전체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1년 10월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 이후 1년 9개월 만의 국내 활동이다.

타이틀곡 '유어 스토리'는 애절한 가사와 멜로디가 돋보이는 R&B 팝이다. 지난해 일본 정규 앨범 '언리미티드'의 타이틀이기도 했던 모던 록 스타일의 곡을 새롭게 편곡했다. 이 외에 강렬한 사운드에 한국적인 요소를 접목한 '언브레이커블', 발라드 '예전처럼', 경쾌한 리듬의 '렛츠 파티' 등이 수록된다.

컴백 소식과 함께 이날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김현중은 상반신을 탈의한 채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등 근육을 드러냈다. 김현중은 지난해 아시아 투어와 일본 전국 투어 등 해외 활동에 전념해왔다. 오랜만의 국내 활동인 만큼 한층 성숙한 기량으로 완성도 높은 음악을 팬들에게 선보인다는 각오다./유순호기자 suno@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