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효연'

방송인 샘 해밍턴이 또다시 걸그룹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샘 해밍턴이 걸스데이에 이어 효연을 향한 애정을 과시한 것.

샘 해밍턴은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평소 이상형인 소녀시대 효연과 전화연결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샘 해밍턴은 "소녀시대 효연이 이상형이다. 꼭 한 번 만나고 싶다"며 "다른 가수는 다 필요 없다. 효연을 보면 방송을 그만둬도 여한이 없다"며 일편단심 마음을 고백했다.

마침 라디오에서 샘 해밍턴과 효연의 즉석 전화연결이 성사돼 샘 해밍턴이 소원성취를 하게 됐다.

전화 연결에서 효연은 샘 해밍턴의 마음에 보답하는 차원으로 "오빠, 사랑해요!"라는 애교 가득한 멘트를 전했고, 이에 샘 해밍턴은 기쁨의 환호성을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앞서 샘 해밍턴은 '진짜 사나이' 위문 공연을 마친 걸그룹 걸스데이가 무대를 마치고 부대를 떠나려하자 "가지마. 가지 말라고"를 외치며 걸스데이가 탄 차량을 향해 전력 질주해 '우사인 샘'이란 별명도 얻었다.

이와관련해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샘 해밍턴의 걸그룹 사랑이 너무 지나친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보내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샘 해밍턴 효연? 걸스데이 잡더니...걸그룹 다좋아하나?" "쌤 형, 과유불급!" "역시 소녀시대" "샘 해밍턴 효연 팬인가?"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