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현대차 노조 7명 '직업성 암' 산재 승인받아 by 메트로서울

현대자동차 노조원 7명이 직업성 암을 인정받았다.

현대차 노조는 9일 "직업성 암은 근로자가 생산현장의 유해요인에 노출돼 발생하거나 진행이 촉진된 암의 일종"이라며 "2011년부터 금속노조와 함께 집단산재를 신청해 지금까지 56명 중 7명의 조합원이 직업성 암으로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산업재해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22명은 승인받지 못했고, 나머지 조합원은 심사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조는 산재승인을 받지 못한 조합원 가운데 일부를 선별해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10일까지 직업성 암에 대한 산재 신청자를 추가로 모집하고, 비정규직 조합원도 이번 신청대상에 포함시켰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