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인천 모자 실종사건 미궁속으로…차남 긴급체포 후 다시 석방 by news on


  
'인천 모자(母子) 실종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인천 남부경찰서는 22일 유력한 용의자로 차남 정모(29)씨를 긴급체포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다시 석방했다. 모자의 생사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22일 자정쯤 실종된 김모(58·여)씨의 차남 정씨를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검찰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면서 정씨를 석방하고 보강 수사를 진행한 뒤 다시 체포영장을 신청하라고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긴급체포 를 한 뒤 12시간 안에 검찰의 사후 승인을 받지 못하면 피의자를 석방해야 한다. 결국 경찰은 이날 오후 4시쯤 정씨를 풀어줬다.

김씨와 장남은 지난 13일 실종된 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