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잘생긴 딸 미안” 정형돈 쌍둥이딸 바보 ‘등극’ by news on


 
정형돈/MBC '세바퀴' 방송 캡처

개그맨 정형돈이 '잘생긴'쌍둥이 딸들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형돈은 최근 진행된 JTBC '닥터의 승부' 녹화 도중, "최근 쌍둥이 딸의 눈 건강이 의심돼 '닥터의 승부' 안과 선생님에게 아이들 사진을 찍어 보내며 상담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을 확인한 안과 전문의는 "문제가 없다"며 "참 잘 생겼네요"라고 했고 이에 정형돈 "선생님, 딸입니다"라고 고백했다는 게 전언.

이에 당황한 전문의는 "한 살이 안 된 아이들은 다 '잘생겼다'고 표현한다"며 수습했다는 후문이다.

다소 장난스러운 고백이지만 딸들에 대한 정형돈의 각별한 사랑은 이전에도 공개된 바 있다.

정형돈은 설 특집 2월에 방송된 MBC '세바퀴-가문의 전쟁' 편에서 지난해 태어난 쌍둥이 딸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형돈은 "아직 아빠라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둘째는 자신을 더 닮아 미안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정형돈의 쌍둥이 딸들에 대해 누리꾼들 사이에선 "정형돈 딸바보에 등극했구만" "외모는 엄마를 예능감은 아빠를 닮은 딸들 되시길" "딸들만 있어 정형돈 엄청 가정적일 것 같다"는 등 재미있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