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등신 몸매의 대명사로 급부상한 고준희가 한 격주간 패션지의 화보에서 파격적인 속옷 패션을 과시했다. 파도처럼 굽이치는 보디라인과 뭔가를 갈구하는 듯한 눈빛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 2AM 진운은 좋겠네. /조성준 기자 when@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앨범덧글 (0)

:

:

:

비공개 덧글

 


« 이전앨범   메인으로   다음앨범 »